•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舊 KT 강원본부 사옥 부지의 운명은?
상태바
舊 KT 강원본부 사옥 부지의 운명은?
원주시-KT에스테이트 간 엇갈린 입장...해결 방안은?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9.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강원도 원주시 관설동 소재 옛 KT 강원본부 터 활용 방안을 놓고 시와 KT에스테이트 간 의견 차이로, 사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옛 KT 강원본부 부지 ⓒ김태훈 기자
옛 KT 강원본부 부지 ⓒ김태훈 기자

KT 계열사인 케이티에스테이트는 지난 7월 24일 옛 KT 강원본부 터 2만2천851㎡에 지상 15층 476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신축하는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원주시는 지난 8월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사업 계획 재검토를 공개 제안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해당 부지가 공기업 자산인 만큼, 공공기능을 유지하며 보존,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 더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 시장은 "철거 후 아파트를 짓기보다는 이전 예정 공공기관 등에 매각하거나 시에서 부지 전체 또는 일부를 매입해 K-방역 진단 및 바이오 헬스 관련 연구·개발 센터, 청년창업센터 등 공적 용도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시는 '단구동 종합복지관 부지(대지면적 5,910㎡)'와 'KT Estate 사업지(대지면적 25,388㎡)' 간 교환을 요구했던 가운데, 후속 인허가 일정이 답보된 상태다.

이에 케이티에스테이트는 금년 내 분양을 목표로 인허가 막바지 단계에 있으며, 시공사 선정까지 완료된 상황이라며 당혹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케이티에스테이트 측 관계자는 "지난 2016년부터 입주사 이전 및 공간 알선을 추진해 현재 완료된 상황"이라며 "2017년부터 공동주택개발 관련 원주시 협의를 진행해 2018년 인허가 접수를 진행했다"고 경과를 설명했다.

이어 "도시계획 사전심의 2회, 경관심의 2회, 건축교통 통합심의 등 각종 심의절차를 완료했다"며 "원주시 의견을 수용하기 위해 전면적으로 계획(안)을 수정하며 일정지연을 비롯 상당한 노력과 비용이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또한 "원주시에서 법적 근거 없이 사용용도 및 입지, 규모에서 현격히 다른 조건의 부동산 교환을 요구해 후속 인허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시에서 교환을 요구하는 부지를 통합 개발하는 것을 골자로 한, 기부채납을 통한 공익사업 진행(안)을 원주시에 제안했으나 현재까지는 시에서 답변이 없는 상황"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공공기능을 강조한 원주시의 입장과, 시의 공익적 목적의 공공개발 취지에 적극 동참하는 입장을 재차 강조한 케이티에스테이트가 위 상황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