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창군,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 기반 확보...전국 최초 최첨단 시설 갖춰
상태바
고창군,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 기반 확보...전국 최초 최첨단 시설 갖춰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시설 건립사업’ 공모 최종 선정
  • 김필수 기자
  • 승인 2020.09.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고창군이 2021년도 해양수산부의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일환인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시설 건립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창군청 전경
전북 고창군이 2021년도 해양수산부의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일환인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시설 건립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고창군청 전경

[ 호남=뉴스프리존]김필수 기자=전북 고창군이 2021년도 해양수산부의 ‘친환경양식어업육성’사업 일환인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시설 건립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전국 최초로 바지락 종자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는 최첨단 시설을 갖추게 됐다.

28일 고창군에 따르면 패류 종자 대량생산시설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총 70억(국비 35, 도비 35)원이 투입돼 전국 최초로 전북도 수산기술연구소(고창군) 내에 ICT를 활용한 첨단 패류 종자(바지락) 대량생산 시스템이 마련된다고 밝혔다.

고창군은 전국 바지락 생산의 77% 이상을 담당할 정도로 바지락이 대표 수산물이다. 하지만 최근 새만금 담수화와 충남지역 해적생물 증가 등 해양 환경변화 등으로 국내산 바지락 종자 수급이 불안한 상태였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고창군은 공약사업의 일환으로 자체예산을 투입해 종자 생산기술력 확보, 해양수산부에 국가차원의 지원 필요성을 설득하는 등 도 수산기술연구소와 긴밀히 협력을 통해 금번 공모사업 선정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고창군에 바지락 종자 대량 생산시설이 갖춰지면 중국산 바지락 종자 수입대체 효과가 기대된다. 여기에 관내 바지락 양식 어업인들의 경영비 절감 등을 통해 전국 최고의 바지락 양식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고창군 바지락 양식어가의 최대 숙원 사항인 바지락 종자 대량생산시설이 확보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전북도와 협력하여 관내 어장에 적합한 바지락 우량종자를 바지락 양식어가에 공급해 고창군이 전국 바지락 1번지의 명성을 이어갈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