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심상정 "공무원 총격, 北 일방적 해명·사과로 끝날 수 없어"
상태바
심상정 "공무원 총격, 北 일방적 해명·사과로 끝날 수 없어"
"납득할만한 수준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 뒤따라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8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원내대표.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8일 북한의 공무원 총격 사건과 관련 "절대 북한의 일방적인 해명과 사과로 끝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번 사건은 북한이 저지른 비인도적인 민간인 살인이다. 북한이 우리 정부의 남북공동조사 공식 요청을 수용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북한의 사과가 진정성을 가지려면 국민들이 납득할만한 수준의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자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며 "북한은 어떻게 우리 국민이 표류하게 됐고, 무슨 연유로 누가 사살명령을 내렸는지 밝히고 책임을 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래야 재발방지 대책도 실효성 있게 수립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저는 서둘러 국회 대북 규탄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각 당에 제안했다"며 "우리 국민이 처참하게 살해된 사건을 앞에 두고 여야가 정치적 셈법을 앞세우지 말아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특히 "여권 일각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보다 남북관계를 우선에 두는 시각은 교정돼야 하며 이번 사건과 같은 북한의 만행이 다시는 재발되지 않도록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국민의힘도 이번 사태를 정치공세의 호기로 삼기 보다는 사태 해결을 위한 국회의 책임있는 역할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면서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에 조건 없이 협력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우리 국민이 살해될깨까지 무능한 감시와 대응으로 일관한 우리 군 당국과 정부의 불성실과 무책임은 그 이후에 규명하는 것이 순서"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