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야,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본회의 무산 '네탓' 공방
상태바
여야,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본회의 무산 '네탓' 공방
민주당 "국민의힘 거부, 현안 질의 논의하다 결렬"
국민의힘 "알맹이 빠진 결의안 의미가 없다고 판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왼쪽)과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김정현 기자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왼쪽)과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28일 대북규탄결의안 채택 본회의 무산과 관련해 '네탓' 공방으로 설전을 벌였다.

여야는 이날 북한의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대북규탄결의안 채택을 위해 민주당 김영진.국민의힘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가 비공개로 만나 협상을 시도했지만 결렬, 이날 예정된 원포인 본회의도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 민주당과 국민의힘은 결의안 채택 무산 책임을 상대방의 탓으로 돌렸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는 국민의힘 거부로 무산됐다"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 민주당과 정의당의 대북규탄결의안 협의를 거부했고 기존의 입장을 바꾸어 오는 10월6일 현안질의를 다시 제안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국방위 결의안과 유사한 안을 저희가 가져갔고 사실 관계 가 확인되지 않은 시신을 불 태운 부분은 확인될 때까지 빼고, 저희가 계속 요구했던 공동 조사와 남북 연락망 구축 등을 넣었다. 그런데 국민의힘은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것 같다"며 "현안 질의 여부를 논의하다 결렬됐다"고 전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소통관에서 논평을 통해 "민주당은 알맹이 빠진 대북규타결의서를 핑계로 본회의를 무산시켰다"며 맹 비난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죽음을 외면하는 집권여당이 요란한 요식 행위 뒤 추석 준비에 들어갔다"며 "'국민의힘이 반대해 본회의가 무산됐다'고 용감하게 알려왔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제안한 원포인 본회의에서 알맹이 빠진 대북규탄결의안은 국민 상식으로도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반드시 대정부 긴급현안질문을 먼저하자고 누차 강조해왔다"면서 "민주당의 규탄결의안 제안서의 제목에는 '공무원'이나 '북한무력도발'을 지적하는 어떠한 단어도 들어있지 않다"며 제목부터 틀렸다고 성토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전적으로 북한의 책임임을 지적하지 못한 맹탕 결의안"이라며 "과연 민주당은 북한에 무엇을 떠져 물어 규탄하려했는가. 진정 규탄할 용기는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