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재호 의원, 작년 공무원 범죄자 중 가장 많은 부처는 경찰청 
상태바
박재호 의원, 작년 공무원 범죄자 중 가장 많은 부처는 경찰청 
뒤이어 교육부, 과기정통부, 법무부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09.29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진영 기자= 지난해 국가공무원 범죄자 중 경찰청소속의 공무원이 절반 가까이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강력범죄, 폭력범죄, 지능범죄 및 교통범죄 등에 모든 유형의 범죄에서 경찰청이 다른 부처에 비해 가장 많았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재호(부산 남구을)의원이 국정감사를 대비해 파악한‘공무원범죄 통계’자료에 따르면 42개 정부부처 소속 국가공무원 중 범죄를 저지른 국가공무원은 총 3626명이 있으며 이중 경찰청 소속은 1672명(46.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교육부 328명, 과학기술정보통신부 301명, 법무부 290명 순이었다. 

경찰청은 강간 등 강력범죄 54명(45%), 폭력범죄 225명(41.8%) 지능범죄 574명(57.7%)등 주요 범죄 1등 기관의 불명예를 기록했고 교통범죄를 단속하는 경찰공무원이 저지른 교통범죄도 517명에 이르고 있었다.

더불어 공무원의 직무와 관련한 범죄인 직무유기와 직권남용을 저지른 공무원은 총 607명으로 이중 중 경찰청소속이 428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지난 2017년 이후 경찰청 소속 국가공무원의 범죄는 2017년 4,764명에서 2018년에는 전체 국가공무원 범죄자 중 절반을 자치하는 등 계속해 45% 이상을 기록하고 있어 경찰공무원의 공직기강에 대한 철저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박재호 의원은 “경찰청의 전체 인원이 다른 부처에 비하여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경찰청은 범죄로부터 국민과 보호하는 최 일선의 부처이다”라며 “경찰의 철저한 반성과 경찰청의 쇄신이 무엇보다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번 국정감사에서 경찰청은 물론 일선 지방청에 관련 대책을 철저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