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강은미 "北 공무원피격 사망사건 공동조사 즉각 수용해야"
상태바
강은미 "北 공무원피격 사망사건 공동조사 즉각 수용해야"
"남북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가 있어"
"정쟁으로 이용해 남북관계 경색 조장 정치권 자중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9 14: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가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9일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남북 공동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우리측의 공동조사 요구를 북한의 즉각 수용을 촉구했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에서 "북한이 사과통지문을 통해 밝힌 약속과, 문재인 대통령이 답하는 과정에서 파국적 상황을 모면 할 수 있게 된 점은 무엇보다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가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강 원내대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공식 사과로 남북관계 파국의 위기는 넘겼지만, 국민이 받은 충격이 크고, 사건 진상규명, 주검 수습 등 후속 과제가 만만치 않다"며 "북한은 공동조사 요구를 즉각 수용해, 유례없는 사과에 맞는 진정성 있는 결정을 내리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주검 수습을 위한 해상 수색 과정에서 벌어지고 있는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논란도 남북이 합의해 공동으로 수색하는 것 이외에는 방법이 없다"며 "조속히 공동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남북 고위급 회담을 비롯한 당국자들의 결단을 촉구한다"고 힘줘 말했다.

강은미 원내대표는 "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데 사과와 진상규명, 재발 방지와 책임자 처벌은 필수"라며 "현재 북한의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 이후, 진상규명과 조사에 따른 책임과 처벌은 필연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 참담한 사고 앞에 이것을 정쟁으로 이용해 남북관계 경색을 조장하는 정치권과 언론은 자중해야 한다"며 "유가족과 국민들에게 정확한 진실을 알리고, 책임에 따른 처벌과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제출해야 하는 것이 국회의 책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리겜 2020-09-29 14:49:05
정의가 빠진 정의당!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