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미향,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숍라이트 클래식… 이틀째 선두권
상태바
이미향,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숍라이트 클래식… 이틀째 선두권
하타오카 선두…4타 줄인 전인지, 공동10위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10.03 0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향(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숍라이트 클래식에서 이틀 내리 선두권을 달렸다.

이미향의 드라이버 스윙.
이미향의 드라이버 스윙.

이미향은 3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시뷰 호텔 앤 골프클럽 베이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쳤다.

전날 8언더파 63타의 맹타를 휘두른 기세를 이어가지는 못했지만, 이미향은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선두 하타오카 나사(일본)에 1타 뒤진 공동 2위에 올랐다.

공동선두에서 한 계단 내려앉았지만 이틀 연속 선두권을 지킨 이미향은 2017년 레이디스 스코티시 오픈 제패 이후 3년 만에 LPGA투어 통산 3번째 우승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잡아냈던 1라운드 때 거의 완벽했던 샷이 이날은 다소 흔들렸다. 6차례나 그린을 놓쳤고 그린에서도 고전했다.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이미향은 17. 18번 홀 연속 버디에 3번, 5번 홀 징검다리 버디로 순항했지만 6, 7번 홀 연속 보기가 아쉬웠다.

하타오카는 4언더파 67타를 쳐 전날 1타차 3위에서 선두로 올라왔다.

7언더파를 몰아친 멜 리드(잉글랜드)가 공동2위에 합류했다.

전인지(26)는 4언더파 67타를 적어내 4타차 공동10위(7언더파 135타)로 순위를 크게 끌어 올렸다.

전날 1오버파로 컷 탈락 위기에 몰렸던 박성현(27)은 버디를 7개나 잡아내며 6언더파 65타를 때려내 공동30위(5언더파 138타)로 도약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단했다 재개한 LPGA투어에 뒤늦게 합류한 박성현이 적어낸 이번 시즌 최소타 기록이다.

박성현은 지난달 11일 ANA 인스피레이션 1라운드에서 69타를 친 이후 60대 타수를 제출하지 못했다.

김세영(27)과 박희영(33)은 공동45위(2언더파 140타)에 머물렀다.

중간합계 2오버파를 친 박인비(33)와 합계 3오버파로 부진한 이미림(30)은 컷을 통과하지 못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