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020 국감] 한병도 의원, 주차장·편의점 범죄 4년간 총 14만8000건 발생
상태바
[2020 국감] 한병도 의원, 주차장·편의점 범죄 4년간 총 14만8000건 발생
주차장서 폭력범죄, 편의점서 절도범죄가 가장 많아
  • 이진영 기자
  • 승인 2020.10.03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병도 국회의원.Ⓒ한병도 의원 사무실
한병도 국회의원/Ⓒ한병도 의원 사무실

[서울=뉴스프리존] 이진영 기자 = 최근 4년간 주차장과 편의점과 같은 일상 공간에서 총 14만8000여건의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전북 익산을)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주차장에서 총 9만5000건, 편의점에서 총 5만3000여건의 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차장에서 발생한 범죄는 연도별로 2016년 2만3259건, 2017년 2만936건에서 2018년 2만4795건, 2019년 2만6356건으로 증가 추세로 집계됐다.

범죄 유형별로는 폭행·상해·협박 등의 폭력범죄가 4만2301건으로 가장 많았고, 물건을 망가뜨리는 손괴(2만5889건)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편의점에서는 2016년 1만780건, 2017년 1만4602건, 2018년 1만3548건, 2019년1만4355건으로 총 5만3285건의 범죄가 발생했다.

절도 범죄가 1만9333건으로 다수를 차지했고, 폭력 범죄는 8222건이었다. 

또한 사기·횡령 등의 범죄가 6357건이었고, 강도침입은 323건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의 성범죄는 강제추행 954건, 강간 17건 등 총 971건이 발생했다. 

특히 강제추행은 2016년 176건에서 2017년 218건, 2018년 285건으로 급증한 뒤 지난해 275건을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보였다.

한병도 의원은 “경찰은 일상생활을 위협하는 범죄가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만큼 각종 범죄요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