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광화문집회 참석자 코로나19 양성율 0.91%…매우 높은 수준
상태바
광화문집회 참석자 코로나19 양성율 0.91%…매우 높은 수준
서울시 일반시민 0.012%, 전국 입영장정 0.005%, 민주노총 보신각 집회 0.068%
한정애 의원 "재확산에 큰 영향 미쳐 당분간 대규모 집회 자제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06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정애의원실 제공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정애의원실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차 확산의 진원지로 떠오른 지난 8월15일 광화문 집회 참석자들의 양성율이 0.91%로 일반인구 대상 감염 위험도 0.012% 보다 매우 높아 사실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광화문 집회참석자 33,680명 중 코로나19 검사 결과 3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반면 서울시에서 지난 6~9월 중 일반시민 8,5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결과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양성율 0.012%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 5월 18일부터 9월 20일 사이에 전국 입영 장정 10만9,303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5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양성율은 0.005%였다.

광화문 집회와 같은 날 보신각 일대에서 열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집회 참석자 1,603명 중 1,475명을 코로나19 검사 결과 1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양성율은 0.068%로 나타났다.

한 의원은 "8.15 광화문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에 큰 영향을 미친 사실이 분명해진 만큼 당분간 대규모 집회는 자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정애 의원은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광화문 집회 참가자에 전가하기 위해 중대본이 조사대상을 선별해 선정하는 등 편향된 정책을 취하고 있다’는 의혹을 반박했다.

한 의원은 "질병관리청은 관련 주장에서 언급된 전국 평균 확진률 1.47%는 일반인구 대상이 아닌 ‘코로나19 의심환자’ 또는 ‘조사대상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한 검사 결과로서 일반인구의 위험도와 비교 대상은 아니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사실과 다른 내용을 근거로 거짓 주장을 해 방역 당국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고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