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文 대통령, 피살 공무원 아들 편지에 "나도 마음이 아프다"
상태바
文 대통령, 피살 공무원 아들 편지에 "나도 마음이 아프다"
"어려움 견뎌내길"…편지 도착하는 대로 '답장' 보낼 예정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06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고등학교 2학년생 아들이 쓴 편지와 관련,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하며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부 언론에서 공개된 편지에 대한 보고를 받고 "해양결찰이 여러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 조사 및 수색 결과를 기다려보자"고 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어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 바란다"며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공무원 아들의 편지는 아직 청와대에 도착하지 않았다"며 "편지가 도착하는 대로 문 대통령이 직접 답장 형태로 편지를 쓸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피격된 공무원의 형은 고등학생 아들이 친필로 쓴 '대통령님께 드리는 호소문'을 언론에 공개했다.

공무원 아들은 "지금 저희가 겪고 있는 이 고통의 주인공이 대통령의 자녀 혹은 손자라고 해도 지금처럼 하실 수 있겠느냐”면서 "아빠는 왜 거기까지 갔으며, 국가는 그 시간에 아빠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왜 아빠를 구하지 못했는지 묻고 싶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저와 엄마, 동생이 삶을 비관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도록 아빠의 명예를 돌려달라"고 문 대통령에게 간곡히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