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문 대통령, “고용•사회안전망 강화위해 28조 4천억 투자”
상태바
문 대통령, “고용•사회안전망 강화위해 28조 4천억 투자”
-8일,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영상 간담회 가져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는 한국판 뉴딜의 토대다” 강조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08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영상 간담회를 갖고 이들을 격려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영상 간담회를 갖고 이들을 격려했다. ⓒ 청와대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청와대에서 사회서비스원 돌봄종사자와 영상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로 모두가 지치고 힘든 가운데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해 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이들을 격려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고령화와 양극화를 극복하기 위해 복지와 사회안전망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코로나 위기를 맞아 우리는 그 소중함을 다시금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우리는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이웃의 중요성을 생각하며 나눔을 제도화해왔으며 세계의 모범이 된 ‘K-방역’도 두 제도에 힘입어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문 대통령은“우리 정부는 초기부터 돌봄 등의 사회서비스 분야에서 공공의 책임과역할을 더욱 넓히고자 했으며‘사회서비스원' 사업은 그동안 민간에 맡겨온 사회복지서비스를 정부가 책임지겠다는 각별한 의지로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또한“‘사회서비스원’ 설립으로 돌봄종사자의 정규직의 비율이 대폭 높아지면서 더욱 사명감을 갖고 일할 수 있게 되었다.“며 ”정부는 돌봄종사자들과 함께 복지와 사회안전망을 더욱 넓혀가겠다.”고 역설했다.

또“ 과로사, 위험에의 노출과 같은 극한 상황으로부터 보건의료종사자, 돌봄종사자, 택배기사, 배달종사자, 환경미화원을 보호하고,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면서 “ 필수노동자에 대한 공정한 보상과 안전망 확대를 위해 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치매국가책임제와 지역사회 통합돌봄, 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또한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고용·사회안전망 강화는 한국판 뉴딜의 토대다.이를 위해 총 28조4천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사회복지 종사자들이야말로 우리 사회에 온기를 불어넣는 분들이다. 여러분의 헌신이 있기에 우리는 이웃에 기대고, 일상 속에서 국가에 대한 믿음을 가질수 있다.”면서“언제나 고마운 마음으로 여러분을 응원하며 코로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고 상생 도약의 발판을 함께 만들어 나갑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