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하영제 국회의원, 부산 초량지하차도 사고“시설관리와 재난 대응에 실패한 관재(官災)”
상태바
하영제 국회의원, 부산 초량지하차도 사고“시설관리와 재난 대응에 실패한 관재(官災)”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10.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영제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사천남해하동)/ⓒ뉴스프리존 DB
하영제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사천남해하동)/ⓒ뉴스프리존 DB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13일 부산시청에서 진행된 국토위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은 “초량지하차도 사고는 시설관리와 재난 대응에 실패한 전형적인 인재(人災)이며 관재(官災)”라고 지적하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이 가장 큰 책무인데 사고 직후 시장권한대행이 취한 조치에 유족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7월 23일 폭우로 지하차도가 물에 잠겨 3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부산 초량 제1지하차도 사고를 조사한 부산경찰청은 9월 14일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을 비롯한 관련 공무원을 직무유기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하영제 의원은 재난 상황이 발생하면 재난안전대책본부장이 사고 수습과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해 상황판단회의나 재난대책회의를 소집해야 하는데도 불구하고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부산시 재난 대응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하 의원은 변 권한대행에게 “시민을 내 가족처럼 생각해야 한다”며 유족들의 진상조사 요구를 위한 면담마저 거부한 변 권한대행의 행동에 대해 질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