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피감기관 특혜 수주' 박덕흠 국회 윤리위 '제소'
상태바
민주당, '피감기관 특혜 수주' 박덕흠 국회 윤리위 '제소'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책임 자유로울 수 없어 '강력한 징계' 적극 협조해야"
신동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TF 위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덕흠 의원 윤리위원회 징계안 제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신동근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TF 위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덕흠 의원 윤리위원회 징계안 제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대 특혜 수주와 부정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박덕흠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정치개혁TF 단장과 위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익과 사익을 분별하지 못하고 비리 의혹에 얼룩진 박덕흠 의원에 대해 오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한다"고 밝혔다.

박덕흠 의원은 일가 소유 건설회사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천억 원대 공사를 수주해 이해충돌 위반 의혹을 받고 있다. 최근 건설회사 이익단체장으로 재임 시 채용비리 연루 의혹도 제기된 상황이다.

이들은 "박 의원은 더 이상 국민의 대표가 아니다"며 "의혹이 제기되고 신빙성 있는 근거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음에도 단 한 번도 국민께 사죄하지 않고 무책임한 해며 기자회견과 탈탕으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이 국회의원윤리강령 제2호, 제3호 및 국회의원윤리실천규범 제1조 윤리강령준수, 제3조 청렴의무, 제4조 직권남용금지, 제10조 회피의무등을 위반해 국회의 명예와 권위까지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며 "엄중한 징계를 촉구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들은 "박 의원이 탈당했으나 정치를 시작하도록 기회를 마련해 주었고 4회 연속 국회 국토위에 보임할 수 있도록 한 국민의힘도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국민의힘은 박 의원의 불법과  불공정으로 가득한 비리 의혹에 대한 책임에 대해 반성하고 국민께 사과하며 윤리특위에서 가장 강력한 징계가 의결될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