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민의힘, 라임·옴티머스 특검 공식 '제의'…특검법 이른 시간안에 '제출'
상태바
국민의힘, 라임·옴티머스 특검 공식 '제의'…특검법 이른 시간안에 '제출'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 실시해야"
"검찰·법무부 싸우는 모습보고 수사 객관성 국민 믿겠나"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19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키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키 위해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민의힘은 19일 라임·옵티머스 펀드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특별검사 수사 공식 제의, 특검법안 제출 등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여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가장 객관적이고 말끔하게 처리하기 위해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며 공식적으로 특검을 제의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에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현해 전잖은 혼선이 빚어지는 것 같다"며 "라임 사태의 피해자의 한 사람이 쓴 옥중 편지를 갖고 검찰총장과 법무부 장관 사이에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논쟁이 벌어지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어떤 정부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특이한 현상"이라며 "검찰과 법무부가 그와 같은 모습을 보이는데 수사에 대한 객관성을 국민이 믿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와 여당도 이 사건에 대한 소위 객관적인 수사에 협조할 자세라면 우리 당이 제안하는 특검을 반드시 받아들일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지금처럼 어려운 시국에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싸우는 모습을 국민들이 더 이상 지켜볼 수 없고 이 사건 수사로 국력을 낭비할 수 없다"며 "선택은 오로지 특검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에 맡겨서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하고 여야는 이 문제를 둘러싼 정쟁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이른 시간 안에 특검 법안을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장과 남부지검장은 친 추미애 친 정권 인사라를 게 다 알려져 있다"며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문제가 생기자 그 책임을 묻기는 커녕, 엉뚱하게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책임을 돌리다가 불과 한 시간 뒤에 바로 반박당하는 수모를 겪고도 태연자약하고 있는 것이 추 장관"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