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美 대선 관계없이 한미관계 유지·발전돼야"
상태바
이낙연 "美 대선 관계없이 한미관계 유지·발전돼야"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면담…"한미동맹, 한반도 평화·안정위한 핵심축"
해리스 "한국은 미국의 아주 모범적인 동맹국 파트너이자 우방국"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예방을 받고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예방을 받고 대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0일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나 "미국 대선이 임박했는데 결과와 관계 없이 한미관계는 유지·발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해리스 대사의 예방을 받고 미국 대선 후 여야 의원들이 초당적 방미단 준비에 대해 설명한 뒤 이같이 밝혔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또한 비공개 면담 자리에서" 해리스 대사는 6.25 전쟁에 참전 용사 한 분이 부산 UN 묘지 안장을 희망하고 있는데 도와달라고 요청했는 데 이 대표도 잘 진행되도록 돕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진행된 공개 면담 자리에서 이 대표는 "한미동맹은 지난 67년 동안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핵심축으로 공헌해왔다"며 " 한미동맹은 시대에 따라 시대의 수요에 맞게 내용을 더 충실하게 채워오면서 지금까지 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발전해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을 위해서 함께 노력을 해갔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해리스 대사는 한글로 된 SNS 활동을 해서 한국 국민으로 한미동맹의 최일선의 한 사람이었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다. 지금들과 많이 친숙해지고 있고 국민 사이의 친근감을 높이는데도 크게 기여해 주고 있어 감사한다"며 "오늘 아침 한국에 대한 미국 국민의 호감이 역사상 가장 높아졌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해리스 대사께서 기여한 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덕담을 했다.

또한 이 대표는 "개인적으로 제가 한미동맹 최일선에 있던 한 사람이었다"며 "내가 지금보다 더 젊었던 시절에 카투사로 꽤 긴 기간 복무했다"고 언급했다.

이에 해리스 대사는 "민주당의 당대표로 선출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 민주당이 성공적으로 전당대회를 치른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한국은 미국의 아주 모범적인 동맹국 파트너 우방국"이라면서 "2년 동안 주한 미국대사로 재직하며 여러가지 중요 현안을 협력하는 가운데 양국과 국민들의 관계가 얼마나 깊은지 직접 눈으로 볼수 있었다. 보다 더 중요한 것은 양국 관계는 깊이 고민하는 민주적 가치와 이해관계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미국 대사관은 국회 여러 의원들과도 함께 좋은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 대표와도 임기 동안 긴밀한 협력을 이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