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전격 '탈당'…"마지막 항의의 뜻"
상태바
금태섭 전 의원, 민주당 전격 '탈당'…"마지막 항의의 뜻"
"편가르기와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유연함·겸손함·소통의 문화 찾아 볼 수 없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의원. Ⓒ김정현 기자
금태섭 전 의원.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민주당을 전격 탈당했다.

금태섭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주당을 떠라며'라는 글을 통해 "정치적 불리함과 인간적으로 견디기 힘든 비난을 감수하고 해야 할 말을 하면서 무던히 노력했지만,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심경을 밝혔다.

금 전 의원은 "공수처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다.  그간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다. 하지만 민주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합리적인 토론도 없었고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도 알려주지 않았으며 당의 판단이 미래에 미칠 영향을 성실히 분석하고 고민하는 모습도 볼 수 없었다"면서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민주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편 가르기로 국민들을 대립시키고 생각이 다른 사람을 범법자, 친일파로 몰아붙이며 윽박지르는 오만한 태도가 가장 큰 문제"라며 "민주당은 예전의 유연함과 겸손함, 소통의 문화를 찾아 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 편에 대해서는 한없이 관대하고 상대방에게는 가혹한 '내로남불', 이전에 했던 주장을 아무 해명이나 설명 없이 뻔뻔스럽게 바꾸는 '말 뒤집기'의 행태가 나타난다"며 "'우리는 항상 옳고, 우리는 항상 이겨야'하기 때문에 원칙을 저버리고 일관성을 지키지 않는 것쯤은 아무 것도 아니라고 여긴다"고 비판했다.

금 전 의원은 "건강한 비판이나 자기반성은 '내부 총질'로 몰리고, 입을 막기 위한 문자폭탄과 악플의 좌표가 찍힌다"면서 "당의 지도적 위치에 계신 분들마저 양념이니 에너지니 하면서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눈치를 보고 정치적 유불리만을 계산하는 모습에는 절망했다"고 써내려갔다.

금 전 의원은 "정치적 불리함과 인간적으로 견디기 힘든 비난을 감수하고 해야 할 말을 하면서 무던히 노력했지만,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그는 "독일의 정치학자 칼 슈미트는 '정치는 적과 동지를 구별하는 것'이라는 얼핏 보기에 영리한 말을 했지만, 그런 영리한 생각이 결국 약자에 대한 극단적 탄압인 홀로코스트와 다수의 횡포인 파시즘으로 이어졌다"며 "우리 사회가 그렇게까지 되리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지금처럼 집권여당이 비판적인 국민들을 ‘토착왜구’로 취급한다면 민주주의와 공동체 의식이 훼손되고 정치에 대한 냉소가 더욱더 판을 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금 전 의원은 "정치는 단순히 승패를 가르는 게임이 아니다. 공공선을 추구하고 우리 사회를 한 단계씩 더 나아지게 하는 것이 우리에게 필요한 정치"라며 "생각이 다른 사람들의 선의를 인정해야 하며 상대방이 한 일이라도 옳은 것은 받아들이고, 스스로 잘못한 것은 반성하면서 합의할 수 있는 영역을 넓혀나갈 때 정치가 제대로 작동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금태섭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때 "언행 불일치"라며 당내에서 거의 유일하게 쓴소리를 내고 지난해 12월 공수처 법안에 기권표를 던졌다. 

당 윤리심판원은 지난 5월 당론 반대 표결을 이유로 금 전 의원에게 경고 처분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