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71억 예산들인 문체부 국가홍보, 유튜브 구독률 낮아 예산낭비”
상태바
“71억 예산들인 문체부 국가홍보, 유튜브 구독률 낮아 예산낭비”
- 25일, 임오경 의원 “유튜브 4개 중 1개 꼬로 구독자 1천명 미만”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25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오경 국회의원
임오경 국회의원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산하기관들이 국가홍보를 위해 약71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들에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4개 중 1개꼴로 구독자 1천명도 채우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나 예산낭비라는 지적이다.

2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임오경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를 포함해 총 45개 기관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62개 중 15개(24%)는 구독자가 1천명 미만으로, 사실상 개점 휴업 상태나 다름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일례로 5천900여만원의 제작·홍보비가 투입된 한국관광공사의 '근로자휴가지원사업' 계정은 현재 구독자 수가 749명에 그친것으로 나타났다.

임 의원은 문체부와 산하기관들을 대상으로 현재 운영중인  유튜브 채널 조회수 1건당 비용을 산출하는 방식으로도 비효율성의 문제를분석했다.

그 결과 가장 효율이 낮은 채널은 국민체육공단의 '국민체력100'이었다. 이 채널은 5천400만원을 투입, 조회 수 1만6천여건을 기록했다. 건당 비용이 3천446원에 달하는 셈이다. 

특히 임 의원은 “이는 최근 한국관광공사의 '이매진 유어 코리아' 계정에서 총 2억원을 투입해 제작한 '필 더 리듬 오브 코리아' 영상 3건만으로 조회 수 8천200만건을 기록한 상황과 대조된다.”면서 “이들 영상의 건당 비용은 2.5원으로, 국민체력100과는 1천배 차이가 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립국악원, 한국문화정보원 등 별도의 제작·홍보비 없이 1천만뷰 이상을 기록한 기관들도 존재한다"며 "문체부가 이들 기관의 노하우를 공유하며 전반적으로 효율성 있는 홍보예산 집행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