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예린 작가, '우연과 필연의 경계' 전시회 연다
상태바
김예린 작가, '우연과 필연의 경계' 전시회 연다
11월 15일부터 21일까지 삼각산시민청 갤러리에서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10.26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연과 필연의 경계' 전시회 포스터 ⓒ김예린 작가
'우연과 필연의 경계' 전시회 포스터 ⓒ김예린 작가

[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프레임과 형태에 관한 고민과 함께 다양한 재료로 실험을 하면서 회화의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합니다."

김예린 작가의 작품이 오는 11월 15일부터 서울 삼각산시민청 갤러리에 선보인다.

'우연과 필연의 경계'를 모토로 하는 이번 전시회는 11월 21일(평일 10시~20시, 주말 10시~18시)까지 열린다.

전시기간 동안 작품과 굿즈들을 판매할 예정이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쓰는 의료진들에게 전시 수익금의 10%를 기부할 예정이다.

김예린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김예린 작가
김예린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위해 심혈을 기울여왔다고 전했다. ⓒ김예린 작가

이번 전시회를 주최한 김예린 작가는 "코로나19로 인해 3번 미뤄졌던 전시회를 드디어 하려고 한다"며 "작은 개인전이지만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김예린 작가는 건국대학교 일반대학원에서 현대미술을 전공했으며, 다수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진행해왔다.

김 작가의 작업에는 시간의 흐름과 예측할 수 없는 형태감이 공존하고 있다. 작가의 의도가 개입되지 않은 시간이 만들어 낸 예측 불가능한 추상적 상태로 작품이 만들어져 간다. 

한편, 삼각산시민청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건물 입구에 체온측정기를 설치하고 손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