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안군, 김해시 명예 행정구역과 명예 도로명 각 각 부여
상태바
신안군, 김해시 명예 행정구역과 명예 도로명 각 각 부여
김해시 도로 두 곳에 신안군 명칭 도로 지정될 계획, 영·호남 공동발전의 계기가 되길 기대
김해대로 일부 8.7km를 신안천사대로, 봉하로 8.7km 일원은 신안 하의로로 명명 예정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0.10.26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안군, 김해시 도로 두 곳에 신안군 명칭 도로 지정된다
신안군, 김해시 명예 행정구역과 명예 도로명 각 각 지정(신안군청)

[호남=뉴스프리존] 이병석 기자= 전남 신안군을 상징하는 명칭을 딴 명예도로‘「신안천사대로」,「하의로」’가 자매결연도시인 김해시 일원에 지정될 예정이다.

1004섬 신안군을 알리는‘신안천사대로’는 김해시 진영읍을 관통하는 김해대로의 일부 8.7km구간에, 故 김대중 전 대통령 고향을 상징하는‘하의로’는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며 생가가 위치한 봉하로 일원 8.7km구간으로 지정되어 명명될 계획이다.

김해시의 명예도로명 부여는 지난해 9월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에서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지난 14일 신안군 하의도에서 ‘김해시의 섬 하의도’ 선포식 및 신안군과의 자매결연협약 체결 1주년을 기념하는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상응하는 자매도시 상호 교류의 일환이다.

양 지자체는 두 전 대통령의 고향이라는 동질성 배경을 바탕으로 신안군 하의도를 ‘김해시의 섬’명예 행정구역으로 지정하고 하의면 태극공원에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을 형상화한 상징 조형물을 설치하고 제막식과 선포식을 가진바 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두 시군이 명예 행정구역과 명예 도로명을 서로 부여함으로써 두 전 대통령의 민주주의 정신과 평화의 뜻을 계승하고 나아가 영·호남 공동발전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신안군을 상징하는 명예도로명이 자매도시 김해시와의 상호 우호관계 홍보역할이 되고 문화·정책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교류 협력의 포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신안군은 지난 20일 ‘섬이 없는 지자체에 섬 선포식 등을 통해 명예 행정구역을 부여한다’는 공문을 전국적으로 시행해 1004섬 홍보 및 우호 교류 시책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