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은수미, 산업재해 안전관리 강화 나서
상태바
은수미, 산업재해 안전관리 강화 나서
은수미 시장 여수동 양묘장, 야탑동 탄천 환경관리원 작업환경 확인
  • 김은경 기자
  • 승인 2020.10.2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수미 성남시장이 산업재해 안전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 은수미 페이스북
은수미 성남시장이 산업재해 안전 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 은수미 페이스북

[성남 =뉴스프리존] 김은경 기자=경기 성남시 은수미 시장은  "안전, 두말할것 없다"면서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조직 내 공무직·기간제장 근로자 650명이 근무하는 19곳 작업장 안전관리 강화에 나섰다"고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밝혔다.

은시장은 "최근 3개월간 이들이 속한 82개 부서별 현장 점검을 벌여 11건의 위험요인을 발견, 개선 또는 안전 조치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여수동 양묘장의 경우 톱밥 제조과정에서 날리는 분진의 영향을 최소화하고 목재 운반 도중 다치는 일이 없도록 방진 마스크, 안전모, 안전화 등 3종 보호구 착용에 관한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고 설명했다.

산업재해 현장점검에 나선 은수미 시장 ⓒ  은수미 페이스북
산업재해 현장점검에 나선 은수미 시장 ⓒ 은수미 페이스북

한편 시는 이곳에서 일하는 26명의 목재 파쇄 작업자는 내년 1월부터 매년 특수건강진단을 지원한다고 전해왔다. 용접원, CCTV 관제원, 청원경찰 등 모두 170명이 특수건강진단 대상이다.

탄천 15.7㎞ 일대에서 하천 풀 깎기, 위해 식물 제거작업 등을 하는 67명의 근로자는 작업 도중 풀에 베이거나 긁히는 일이 없도록 3종 안전 보호구 착용을 의무화했다.

수진동의 누수 복구반 등 5곳 작업장은 자재를 들어 올리거나 운반하는 하역기계 사용 때 작업계획서를 사전에 작성토록 했다. 이 작업을 하는 87명 근로자에게는 보안경을 추가한 4종의 안전보호구를 지급한다.

시는 앞선 1월 현장 근로자의 안전보건관리 규정을 제정해 근로자 안전교육을 매달 2시간으로 정례화하고, 건강 보호를 위한 작업환경측정, 유해물질 취급자 특수건강진단 시행 등을 의무화했다.

성남시 행정기획조정실장과 근로자대표 등 12명으로 꾸려진 산업안전보건위원회도 개최해 산업재해 예방조치를 위한 관리감독자를 지정 운영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