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국민의힘 정쟁용 특검도입 철야 농성…제1야당 민생 포기 선언"
상태바
김태년 "국민의힘 정쟁용 특검도입 철야 농성…제1야당 민생 포기 선언"
"법무장관 진실규명 위한 지휘권발동한 수사 오히려 방해하기 위한 의도"
"120일짜리 특검 요구, 정쟁을 내년까지 연장하겠다는 정치 공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7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국민의힘이 코로나19 상황에서 예산 심의를 앞두고 정쟁용 특검을 요구하는 건 제1야당의 민생 포기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이 특검을 주장하면서 국회에서 철야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제1야당이 국정감사 후에 입법과 예산 심의를 앞두고 특검을 이유로 농성하겠다는 것은 국민들이 보기에도 뜬끔없는 정쟁"이라며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이제 실체를 파악해가는 과정이고 금융 사기 사건임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이 줄기차게 주장하는 여권 실세 로비설도 근거가 없고 권력형 게이트가 아니라는 것이 명백해 지고 있다"며 "오직 국민의힘만이 권력형 게이트라 우기면서 억지 특검을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표는 "오히려 전현직 특수부 검사 커넥션, 야당 정치인 연루 의혹이 드러나고 있지 않나"며 "야당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 법무장관이 지휘권발동한 수사를 오히려 방해하기 위한 의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더구나 국민의힘이 최장 120일짜리 특검을 요구하는 건 정쟁을 내년까지 연장하겠다고 하는 정치 공세용 특검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 개원부터 국정감사, 예산 심의를 앞두고 정쟁에만 몰두하는 야당의 고질병에 국민의 실망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국민의힘은 깨닫기 바란다"며 "야당이 진정 근본적 변화를 원한다면 방법도 바꿔야 하지만 방향도 바꿔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잭임한 정쟁용 특검 요구를 철회하고 민생에 협력하길 바란다"며 "민주당은 야당의 민생 포기 정쟁에 맞서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를 지키기 위해 예산과 입법 추진에 집중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