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통영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태바
통영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정신우 기자
  • 승인 2020.10.27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영시에서 27일 코로나19 첫 지역감염이 발생했다./ⓒ통영시
강석주 통영시장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긴급 브리핑을 실시했다./ⓒ통영시

[경남=뉴스프리존] 정신우 기자=경남 통영시에서 27일 코로나19 첫 지역감염이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통영시는 27일 오전 11시께 긴급 브리핑을 열고 지역에 사는 50대 여성 A 씨가 이날 오전 2시께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23일 통영을 방문한 안양 253번 확진자의 가족으로 당일 부부동반 모임을 가졌으며,이후 26일 안양 감염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뒤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검사 결과 A 씨는 양성, 함께 검사를 받은 동거인 남편은 다행히 음성으로 확인됐고 현재 A 씨는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 격리지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GPS, CCTV 등을 토대로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확인된 동선 내 접촉자는 15명이며, 이중 통영시는 관내 거주자는 12명으로 2명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10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다만 구체적인 이동경로 등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1판)'에 따라 비공개하기로 했다.

관련 지침은 해당 공간 내 모든 접촉자가 파악된 경우에는 공개하지 않는다고 규정하고 있다.

강석주 통영시장은 “지역 내 감염이 발생하게 됨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추가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대응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발생 이후 통영에선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이번에 4번째이며, 앞선 3명은 모두 해외입국자다. 지난달 지병 치료를 위해 서울로 원정 진료를 다니던 60대 통영시민이 서울지역 병원 입원 전 확진됐지만, 서초구 확진자 집계 인원으로 분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