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환경부 기강해이 심각, 코로나19 불구 노래방서 도우미 불러 회식”
상태바
“환경부 기강해이 심각, 코로나19 불구 노래방서 도우미 불러 회식”
임이자 의원 “환경부 성희롱 사건 숨기는데 급급, 장관 성인지 부족 드러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이자 국회의원
임이자 국회의원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정부가 노래방 등 유흥시설 방문 자제를 요청함에도 불구하고 환경부 소속기관 직원이 노래방에서 도우미까지 대동했으며 이날 이곳에서 성희롱이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2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민의힘 간사인 임이자 의원(경북 상주·문경)에 따르면 지난 6월 17일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 A과장은 B사무관의 송별회를 위해 회식을 진행했으며, 팀원들을 동원해 노래방에 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강화된 수도권 방역관리 체계’를 시행하고 있었으며, 당시 질병관리본부(現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유흥시설·주점·노래연습장 등의 방문 자제를 강력히 요청한 바 있다.

그러나 이러한 시기에 환경부 소속기관인 국립환경인재개발원의 OO팀은 여직원들도 함께간 노래방에서 노래방 도우미까지 대동했으며, 이날 이곳에서 성희롱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추후 환경부에 신고된 바 있다.

하지만 환경부는 국회로 제출한 국정감사 답변자료를 통해 “성차별·성추행·성폭력은 발생한 바 없으며, 최근 5년간 직장내 성폭력 발생 및 처리 현황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조치된사건이 없다”고 밝혔다.

이에 임 의원은 지난 24일 환경부 종합감사에서 “자료 제출에 성실히 임해달라고 했는데 해당 사안이 없다고 은폐해도 되는 것이냐”며 “수사 중이니 발생 현안에 대해 몇 건이냐고 물어본 것에 대해 현황이 없음이라고 하면 너무한 것 아니냐”며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강하게 질책했다.

이에 조 장관은 “이것은 성희롱 사건"이라며 “성차별과 성추행, 성희롱은 성폭력에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안다”고 답변했다.

현재 법제처가 운영하는 ‘찾기쉬운 생활법령정보’에 따르면, 성폭력은 언어적 성희롱, 음란성 메시지 등 상대방의 의사에 반해서 가해지는 모든 신체적·정신적 폭력을 포함한다. 성폭력은 넓은 범위의 개념이므로 강간,추행,성희롱은 모두 성폭력으로 규정하고 있다.

임 의원은 “자료제출에 대한 지적을 받아들이지 않고 해명하려다 오히려 장관의 성인지 감수성 부족이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며 “환경부는 국회에 허위자료를 제출한 점에 대해 즉각사과하고 성인지 감수성 향상을 위한 대책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