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여야, ‘공수처출범 vs 라임•옵티머스 특검’ 놓고 전운 감돌아
상태바
여야, ‘공수처출범 vs 라임•옵티머스 특검’ 놓고 전운 감돌아
-민주당, “법개정 불사” 국민의힘 “특검 거듭 촉구”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0.27 14:4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국회 전경
사진은 국회 전경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여야는 제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마무리되자 마자 라임·옵티머스 특검 및 공수처 출범을 놓고 정면 충돌 양상을 띠며 긴장감이 팽팽해 지고 있다.

특히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여의도 정치계를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집권 여당은 공수처 출범에 속도를 내고 있는 반면 야당은 특검안으로 강하게 맞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야당 정치인 연루설 의혹으로 불거진 라임 사건을 '공수처 수사대상 1호'로 꼽으며 야당의 공수처 출범 지연전술시 법 개정을 통한 정면 돌파하겠다는 강경한입장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정권 실세들까지 뻗친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려면 특검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특히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어 여권을 규탄하는 동시에 '심야 농성'에 들어갈 태세며 ‘장외투쟁'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만약 국민의힘이 '장외 카드'를 꺼내 든다면, 여야가 극단적으로 충돌한 지난해 11월의 패스트트랙 정국이 재현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한편 민주당은 공수처법 시행 석 달여만인 27일 국민의힘이 처장 후보 추천위원 2명을 선정한 것과 관련, 더는 출범 작업을 미룰 수 없다며 야당을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또한 국민의힘은 자당이 추천한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대한 여권의 비판에 대해 "아전인수다"라고 응수하며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을 거듭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slllc 2020-11-13 16:23:13
osllc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