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상속세 감면 운운' 국민의힘, 이재용 비선 경호실 방불케 해"
상태바
정의당 "'상속세 감면 운운' 국민의힘, 이재용 비선 경호실 방불케 해"
"김종인 일축했지만 본질은 재벌기생정당이라는 것 뚜렷이 보여주는 대목"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7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정호진 정의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7일 "국민의힘은 마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비선 경호실을 방불케 한다"고 비판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어제 국민의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 전 비공개모임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상속세 감면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한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곧바로 일축했다고는 하지만 국민의힘의 본질은 결국 재벌기생정당이라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는 대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삼성측이 최순실의 딸 정유라에게 스마를 지원해준 것 때문에 국정농단의 주범이 돼어 파기환송심 재판을 앞두고 있다"면서 "하다하다 이 부회장의 상속세 감면까지 나서서 챙기려드는 국민의힘이야말로 삼성의 경호실이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이미 LG, 오뚜기 등 대기업들은 법이 정한대로 연부연납 방식으로 상속세를 납부 중인 전례가 있다"며 "이 부회장은 법이 정한대로 성실히 상속세를 납부하면 된다"고 충고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삼성의 금권에 장악당해 대한민국을 삼성공화국으로 만들고자하는 하는 것이 아니라면 국민의 힘은 더 이상 이 부회장 상속세 감면 운운하며 군불을 피우지 말아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은 이재용 부회장의 호주머니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미래부터 걱정하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