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청춘기록’ 조유정 “보물 찾기처럼 촬영 내내 가슴이 떨렸다”
상태바
‘청춘기록’ 조유정 “보물 찾기처럼 촬영 내내 가슴이 떨렸다”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10.27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유정 ⓒ굳피플 제공
조유정 ⓒ굳피플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조유정이 ‘청춘기록’ 종영 소감을 27일 소속사 굳피플을 통해 밝혔다.

조유정은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 엘리트 원해나를 연기하며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갈등하는 청춘을 표현했다.

조유정은 “오랜 시간 촬영했고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컸던 작품”이라며 “팬이었던 감독님과 작가님, 그리고 선배 배우들과 한 작품을 할 수 있는 것만으로도 뜻깊은 작품이었다. 늘 상상만 했던 일들이 펼쳐진 특별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보물 찾기처럼 촬영 내내 가슴이 떨렸다”면서 “앞으로 배우 생활을 하면서 ‘청춘기록’에 출연했던 경험을 곱씹어볼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작품을 통해 많이 배웠고 다음에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함께 했던 제작진, 선배 배우 분들과 드라마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분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