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국민의힘 시정연설 중 시위·고성, 품격 훼손한 것"
상태바
김태년 "국민의힘 시정연설 중 시위·고성, 품격 훼손한 것"
"국민들이 사회적 갈등 더 증폭시키는 효과가 있을까 염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국민의힘이 피켓 시위와 고성을 지른 것과 관련해 "국회 품격을 스스로 훼손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문 대통령에 대한 국민의힘의 고성, 집단시위는 누가 보더라도 보기 좋은 모습이 아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정치는 거울효과가 있다고 한다. 정치행동 하나 하나가 국민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품격과 절제가 필요하다"며 "어제 국민의힘이 보여준 품격없는 태도 때문에 국민들이 사회적 갈등을 더 증폭시키는 효과가 있을까 염려된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어제한 행동에 대해  스스로 되돌아볼 것을 권고한다"면서 "변화와 혁신은는 말로만 하는게 아니라행동으로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문재인 대통령과 사전환담에 참석하려던 주호영 원내대표가 청와대 경호처 직원으로부터 신원검색을 당하자 문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들어서자 고성을 지르며 항의했다.

김 원내대표는 내년도 예산 관련해서는 "국민의힘이 에산심사를 본격적으로 하기도 전에 한국형 뉴딜에서 최소 50%이상을 삭감하겠다고 선포했다"며 "세부내역 심사 전에 덮어놓고 삭감을 주장한다. 누가보더라도 이번 예산안마저 정쟁 볼모로 삼겠다는 얘기"라고 힐난했다.

이어 "예산 심의 만큼은 정쟁대상이 아니라 정말로 정책과 대안으로 경쟁하는 생산적 국정논의의 장이 돼야 한다"며 "국민의힘도 국민의 민생,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좋은 사업을 발굴하고 제안하고 필요한 예산에 탑재하자고 제안하는게 맞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