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경선 도의원, 가깝고도 먼 길...시·도 통합 대안 제시
상태바
전경선 도의원, 가깝고도 먼 길...시·도 통합 대안 제시
“시·도 통합, 지역의 현재와 미래를 위한 윈-윈 돼야”

“철저한 연구분석, 주민 설득, 통합시점 및 방법 로드맵 갖춰야”
  • 이병석 기자
  • 승인 2020.10.30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목포5)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목포5)

 

[호남=뉴스프리존] 이병석 기자= 전경선 전남도의회 운영위원장(민주당·목포5)이 “시·도 통합 문제에 대해 시·도민 모두를 위한 윈윈전략으로 이뤄져야 하고 차분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또 “광주·전남 행정통합 문제는 단순한 정치적 해석이 아닌 시·도민 모두를 위하고 지역의 미래를 내다보는 고민이 선행돼야 하는 중요한 주제”라고 강조하고, “시·도민이 수긍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충분히 담아내는 큰 그림 속에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경선 위원장은 28일 최근 시․도 통합 문제와 관련, “인구절반 이상이 몰린 수도권 블랙홀 극복을 위해 광주·전남 행정통합의 필요성에는 동의하나, 그 문제를 풀기 위한 방법과 과정이 첫 단추부터 특정지역의 ‘일방통행’으로 시작되고 있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면서 “민간 주도로 통합이 이뤄져야 상생의 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작 현실적으로 논의돼야 할 수백 가지의 문제들은 밀쳐둔 채 광주·전남의 거대통합이라는 겉멋에만 매몰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면서 “통합의 배경과 필요성, 미래의 광주·전남 모습과 발전방안에 대해 시․도민들이 충분히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합의 시점, 그리고 통합할 경우 현재의 시·도청 청사활용 문제, 교육개선 방안, 권역별 발전계획 등이 매우 중요한 만큼 치밀한 연구와 분석을 통해 로드맵을 갖고 차분히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차원에서 지역균형 뉴딜, 국가균형 발전 전략과의 연계, 부울경 메가시티 등 쏟아지는 사업들을 심도 있게 참고해 광주·전남만의 미래 비전과 전략, 방법을 차분하고 진지하게 준비해 나가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경선 위원장은 특히 “통합추진단이 출범하는 등 광주시의 ‘나 홀로 행보’는 일을 자칫 그르칠 수 있다”고 지적하고 “정책의 효능과 주민들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도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에 가장 심혈을 기울이고, 과거 실패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