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주호영 "민주당, 서울·부산 시장 공천 전당원투표 얕은 꾀 쓰지 말라"
상태바
주호영 "민주당, 서울·부산 시장 공천 전당원투표 얕은 꾀 쓰지 말라"
"기만·사기에 가까운 일…후보 내지 않는 것이 가장 제대로 된 사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0.30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방침을 정하고 전당원 투표로 결정하겠다는 것과 관련, "지금이라도 전당원투표라는 얕은 꾀를 쓰지 말고 아프지만, 후보 추천을 하지 않겠다고 나오는 것이 민주당을 살리고 최소한 대한민국 국격을 지키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집권 여당이 한차례도 아니고 거의 기만과 사기에 가까운 일을 서너 차례나 되풀이 하고 있는데 대한민국을 전체를 기만 공화국, 사기 공화국으로 만드는 데 앞장설 셈이냐"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믿음과 전혀 거리가 먼 일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해내는 일이 이제는 다반사가 됐다"며 "지난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통과시킬 때 비레정당을 절대 만들지 않겠다며 우리 쪽에 비례정당을 만드는 것을 형사고소까지 한 사람들이 비례정당을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만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과 경찰개혁을 말하면서 정작 검찰개혁이 아니라 검찰파괴와 검찰 장악을 검찰개혁이라고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반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에는 자당 출신 단체장들의 잘못으로 재보궐선거 생기면 후보 추천 하지 않겠다는 것이 자신들의 당헌이다. 누가 요구한 것도 아니다"면서 "자신들도 바꾸려는 것이 면목이 없는지 전당원 투표에 회부한다는 것은 당 지도부 책임을 옅어지게 하고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거듭 사죄한다고 하는데 사죄할 것 없이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이 가장 제대로 된 사죄이고 국민에게 용서받는 일"이라며 "838억원이나 되는 혈세가 자당 출신 자치단체장 불법 행위로 일어나게 됐는데 후보를 내겠다는 것은 너무나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