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려시대 무신정변 닮은 검찰의 반란!
상태바
고려시대 무신정변 닮은 검찰의 반란!
  • 유영안 (논설위원)
  • 승인 2020.11.01 22:5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검찰의 모습을 보면 고려시대 무인들의 반란이 연상된다. 칼 대신 수사권과 기소권을 든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조치에 반발해 연일 사표를 내고 있다.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고려시대 무신정변은 문신들의 무신 무시가 발단이 되었지만 이번 검찰 반란은 그들의 권력 유지가 목적이란 점이다.

무신정변 때 도방, 정방 등 자신들을 옹위할 수 있는 세력을 만들 듯 검찰은 끼리끼리 뭉쳐 검찰개혁에 저항하고 있다. 오늘도 윤석열 검찰총장은 신임 부장 검사들을 만나 세를 과시한다고 한다. 이건 마치 역적모의 집단이 각 지역 사령관을 만나는 것과 흡사하다.

검찰이 칼만 안 든 무신들이라면 전두환 노태우는 그야말로 칼 든 무신들이었다. 신군부 세력은 자신들의 정치적 야욕을 위해 광주를 희생양으로 삼았다.

검찰이 조국, 정의연대, 하명수사 건으로 청와대까지 압수수색한 것은 사실상 정변으로 조선시대 같으면 역모죄로 모두 사약을 받았을 것이다.

우리 역사를 보면 수많은 사건이 조작되어 좀 더 개혁적인 사람들은 모두 죽임을 당하였다. 조광조가 대표적인 사람이다. 그래서 노무현 대통령의 “조선 역사 600이래...”라는 명연설이 나온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 역시 그 반정 세력에게 희생당한 것이다. 있지도 않은 논두렁 시계를 조작하여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히는 작전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돈만 주었다고 해라, 나머지는 우리가 알아서 한다.” 이 말 속에 검찰이 얼마나 무소불위한 집단인지 여실히 들어있다.

최근 검사들이 하나, 둘 사표를 내자 조국 전 장관은 “200명이든 300명이든 사표를 내면 받아주고, 로스쿨을 통해 새로운 검사들을 채우면 된다.”고 말했다. 더구나 변호사가 예전 같지 않아 검사를 하려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이니 500명이 사표를 내도 하나도 걱정할 게 없다.

검찰이 눈감아 주었던 이명박의 비리가 모두 사실로 드러났다. 박근혜와 대통령 경선 때 서로 공격했던 말이 재판 과정에서 모두 사실로 드러난 것이다. 정봉주만 억울한 시간을 보냈다.

고려 무신 집권 100년의 결과는 결국 몽골에 항복하고 원에 사대를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때도 삼별초가 끝까지 저항한 기록이 있다. 지금 검찰엔 삼별초 같은 사람도 없다. 왜냐하면 검찰개혁이 곧 자신들의 ‘밥그릇’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과연그럴까? 2021-02-22 12:45:10
정말 권세를 없애고 싶으면 인간이 사람이 존재해서는 안되지 그렇치 않나요? 항상 우리는 정의롭고 옳은걸 알면서도 그렇게 행동 못할때가 많지않나요 그리고 칼럼을 쓰시는 분이 무슨 의미로 이렇게 쓰신지는 모르지만 무신정변이라.. 그럼 앞으로는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맨날 친일청산 외치는데 정작 해야되는건 내분을 일으키는 당신같은 사람들도 청산해야죠 요즘이야 펜이 칼보다 강한 느낌이지만 조선시대에 책들고 싸우다가 나라가 망했죠 그리고 늘 정확하게 구분도 못하시는 분들떄문에 늘 이게 반복이랍니다. 그냥 대깨라는게 티나는 글이네요

친일청산 2020-11-02 05:48:56
진짜로 권세를 악용하고 독재하던 반역자들에겐 찍소리도 못하고 오히려 아부하며 앞잡이 노릇하며 인권탄압과 반민주주의에 앞장섰던 앞잡이 개검들이 이제와 무슨 정의의사도인척 코스프레 하는거 역겹다못해 토나온다,떡검,개검,벤츠검들아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