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가장 많이 마시는 지역은 충북
상태바
술 가장 많이 마시는 지역은 충북
  • 이형노
  • 승인 2015.04.15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 가장 많이 마시는 지역은 충북

 


충북 사람이 전국에서 술을 가장 많이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변재일 국회의원(청주 청원구)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의 시도별 지역사회건강조사를 분석한 결과 충북의 ‘고위험음주율’이 21.7%로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다. 고위험음주율은 남자는 한번의 술자리에서 소주 7잔(맥주 5캔)이상, 여자는 5잔(맥주 3캔)이상을 주 2회 이상 마신다고 응답한 비율을 말한다.


충북에 이어 강원(21.1%) 제주(20.9%) 경남(20.4)순으로 고위험음주율이 높았다. 서울(16.5%) 광주(16.0)는 상대적으로 낮았으며, 대구(15.9%)가 전국 최저로 조사됐다.


충북도내 고위험음주율을 시군별로 보면 음성군(26.9%)이 가장 높았다. 음성군의 음주율은 전국 시군구 가운데 3위로 집계됐다. 그 뒤를 단양군(26.3%) 괴산군(24.2%) 제천시(24.1%)가 이었다. 영동군(13.4%)은 음주율이 가장 낮았다.


반면 충북도민의 ‘음주폐해 경험률’은 2.7%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나왔다.


음주폐해 경험률은 타인의 음주로 인해 소란ㆍ폭행ㆍ성추행ㆍ사고ㆍ음주운전사고 등을 경험한 적이 있는지에 대한 응답 비율이다. 음주율이 높은데 반해 음주폐해 경험률이 낮다면 술마시는 버릇이 상대적으로 점잖다는 얘기가 된다. 충북 사람들이 그렇다는 분석이 나왔다.


충북은 흡연율도 높았다. 평생 5갑 이상의 담배를 피운 사람 가운데 매일 피우거나 가끔 피우는 ‘현재흡연율’이 25.0%로 인천(25.6%)강원(25.4%)에 이어 전국 3위로 조사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