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선 후보 '공천'…전당원 투표 찬성 86.64%
상태바
민주당, 서울·부산시장 보선 후보 '공천'…전당원 투표 찬성 86.64%
2일 최고위원회의 의결·당무위원회 안건 처리…3일 중앙위서 당헌 개정안 의결
최인호 "압도적 찬성률은 재보선 공천해야 한다는 전당원 의지표출"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02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당원투표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전당원투표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일 전당원 투표 결과 압도적인 85%가 넘는 압도적인 찬성으로 내년 4월 실시되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달 31일과 1일 권리당원 투표를 진행한 결과, 권리당원 26.35%가 투표에 참여해 찬성 86,64%, 반대 13.36%로 당원 개정 및 공천을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당헌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규정돼 있다.

이에 따라 민주당은 '전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아 전당원 투표를 진행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짧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당원들의 압도적투표율을 기록한 것은 재보선에 대한 당원들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며 "86.6%라는 압도적 찬성률은 재보궐선거에서 공천해야 한다는 전당원의 의지표출”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재보선에서 후보공천을 해 시민들의 선택을 받는 것이 책임정치에 더 부합하다는 이낙연 대표와 지도부의 결단에 대한 전폭적인 지지"라고 덧붙였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낙연 대표는 오늘 오전 최고위원회의 의결과 당무위원회에 부의안건을 처리하는 등 당헌개정에 바로 착수할 것"이라며 "3일 에는 중앙위원회를 열어 당헌 개정안을 의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헌개정이 완료되면 이른 시간 안에 공직후보자 검증위원회와 선기획단 구성 등 본격적인 선거 준비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