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추미애 지시한 윤석열·방상훈·홍석현 비밀회동 감찰 시작조차 못해
상태바
추미애 지시한 윤석열·방상훈·홍석현 비밀회동 감찰 시작조차 못해
법무부 "윤 총장에 대한 조사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대검 측이 모두 거부"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11.18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감찰관실 검사 2명, 대검 찾았지만 '윤석열 감찰조사' 관련 문건 전달 못해

[정현숙 기자]= 법무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감찰 준비를 위해 감찰관실 검사들을 보내 조사 일정 조율을 위한 공문을 전달하려다가 대검찰청이 수령 자체를 거부하면서 무산됐다. 법무부는 윤 총장에 대한 직접 면담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대검은 항명 수준으로 비협조로 일관하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감찰조사 내용은 윤석열 총장과 언론사주들의 은밀한 회동에 관련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과의 비밀 회동 의혹에 대한 법무부 감찰이 지금까지 제대로 시작 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 감찰담당관실 소속 파견검사 2명은 전날 오후 대검을 방문해 윤 총장을 직접 만나 '오는 19일 면담조사를 실시하겠다'고 감찰 관련 문건을 전달하려고 했으나 불발됐다.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은 그동안 윤 총장에 대한 조사 일정을 조율하기 위해 여러 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대검 측이 모두 거부하면서 이에 따라 방문이 불가피했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대검은 법무부가 평검사들을 보내 일방적으로 조사 일정을 통보했다면서 윤 총장을 모욕했다는 취지로 예우 문제를 따지면서 반발하고 있다.

윤석열 총장이 추 장관의 감찰 지휘를 거부하고 대립하면서 법무부 감찰담당관실이 예정했던 19일 면접조사도 제대로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이날 '한겨레'와 '오마이뉴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가 윤 총장을 직접 감찰하기 위해 실질적인 움직임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윤 총장의 △담당 검사가 관련된 라임 사건 수사지휘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사건 무혐의 처분 △'조선일보' '중앙일보' 사주와의 회동 건 등을 감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일로 검사들 사이에서는 "(평검사 2명이) 검찰총장에게 대면 감찰 조사 면담을 요구했다", "모욕을 주려는 뜻도 담겨있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이 확산되고 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서 이 같은 내용을 먼저 보도했다. 방 사장과 홍 회장 등 윤 총장과의 비밀회동 당사자가 소속된 언론에서 이를 보도해 대검과의 유착과 함께 윤 총장을 엄호하려는언플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날 '오마이뉴스'에 "감찰관실 실무진이 대검 쪽에 윤석열 총장 감찰조사와 관련한 일정 조율을 타진했으나 잘 이뤄지지 않았다"라면서 "이후 연락을 하고 일정 조율을 위한 문건을 들고 대검을 찾았다. 그런데 문건을 전달하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지난 10월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는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던 2017년 5월~2019년 7월 방상훈 사장이나 홍석현 회장의 만남을 감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이들 언론사와 관련한 수사를 진행 중인 상태에서 윤 총장이 이해 당사자인 사주들과 만난다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11일 오후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윤 총장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사주와 잇따라 만남을 가졌다는 보도와 관련해 "검찰 공무원 행동 강령 위배이고 검사 윤리 위배에 해당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황운하 의원이 "조선일보 방 사장, 중앙일보·JTBC 홍석현 회장과 만나고 술자리도 일부 가진 뒤 보수언론은 민망한 수준으로 윤 총장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라고 질의하자 이같이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