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남기, '서민•중산층 대책'... 2년간 전국 11만 4000호 공공주택 공급
상태바
홍남기, '서민•중산층 대책'... 2년간 전국 11만 4000호 공공주택 공급
"택지 추가 발굴, 민간건설 규제 개선 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정부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을 위해 향후 2년간 전국에 11만 4천호 공공 전세형 주택을 공급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향후 2년간 전국 11만4,000호, 수도권 7만호, 서울 3만5,000호 규모의 임대주택을 매입약정 방식의 신축 매입임대, 공공 전세형 주택 등 순증 방식으로 공급하겠다"며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을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전세수요의 매매 전환과유동성 공급 등 수요 관리형 전세 대책은 가급적 배제하고 주택 재고 총량을 증가시키는 방식으로 임대주택 공급 확충에 주력했다"며 "택지 추가 발굴, 민간건설 규제 개선등 중장기 주택공급 기반도 선제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현재 당면한 전세시장의어려움 해소를 위해 2021년 상반기까지 초단기 공급물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신규 임대용 주택 전국 4만9,000호와수도권 2만4,000천호를 가급적 순증방식으로 조속히 건설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2021년 이미 계획한 물량 중 전국1만9,000호, 수도권 1만1,000호에 대해서는 하반기를 상반기로, 2분기를 1분기로 입주 시기를 단축하는 한편, 정비 사업으로 인한 이주 수요도 분산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그 외 등록임대사업자의 임대 보증금 보증 가입의무 이행 지원을 위해 보증료율을 인하하는 등 임차인에 대한 주거 안정 지원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대책으로 2021년, 2022년 전국공급물량이 예년과 같은 수준으로, 그간 우려됐던 향후 2년간의 공급물량 부족 현상이 해소될 전망"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