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국민의힘, 공수처 추천위 재가동 시간끌기로 악용 안돼"
상태바
민주당 "국민의힘, 공수처 추천위 재가동 시간끌기로 악용 안돼"
"새로운 후보 추천하자는 것 공수처 출범 지연 전술이자 무산전략"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24 10: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 재가동과 관련, "국민의힘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선의를 시간끌기로 악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은) 곧 소집될 추천위에서도 공수처장 후보 결정에 협조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국민의힘의 어떤 주장과 행동에도 인정할 국민이 없을 것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추천위원이 '기존 후보를 포함해 새로운 후보에 대한 논의까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한다"며 "주호영 원내대표가 좋은 사람이 나올 때까지 계속 논의하자는 것과 같은 주장으로 참으로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추천된 후보들 다수는 법조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분들이고, 중립성과 공정성을 잘 지켜갈 분들이다"며 "국민의힘 측의 소수 비토권이 아니었다면 벌써 공수처장 후보가 결정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그러데도 새로운 후보에 대한 논의하자는 것은 이미 추천된 분들을 부정하는 것이며 특히 중립기관으로 인정받는 대한변호사협회와 법원행정처에서 추천한 후보들까지 부정하는 주장"이라면서 "국민의힘의 이런 억지 주장의 의도는 지금까지 그래 왔듯이 '시간 끌기로 공수처 출범저지'에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후보를 추천하자는 것은 한마디로 공수처 지연 전술이자 무산전략"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비 2020-11-24 11:20:46
나는 앞으로 민주당 뽑을 일이 없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