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한일 관계,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지 않아야"…스가 정부 전향적 태도 '촉구'
상태바
김태년 "한일 관계, 돌아올 수 없는 다리 건너지 않아야"…스가 정부 전향적 태도 '촉구'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 한일 관계 미래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신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24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4일 일본 스가 정부를 향해 "한일 관계가 돌아올 수 없는 다리를 건너지 않으려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가 내민 손을 잡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일 관계에 깊은 식견이 있는 강창일 주일대사 내정, 박지원 국정원장과 한일의원연맹 수석의원들의 방일 등 경색된 양국관계를 풀기위한 한국 정부와 국회의 적극적인 행보에 일본정부는 한일관계 개선에 전향적 태도로 나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 종료를 유예한 지 꼭 1년이 되는 날에 발표된 (주일대사) 인선은 한일 관계의 미래를 위한 우리 정부의 외교적 신호"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일관계 개선은 지금 양국 모두에게 중요한 현안"이라며 "동경 올림픽을 평화의 제전이란 명성에 걸맞게 치르려면 스가 정부가 과건 아베 정부의 질곡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스가 정부가 가야할 길은 한일 양국의 불행했던 과거사를 직히하는 가운데 새로운 비전과 가치 추구에서 시작된다"며 "새 일본정부의 과거사 문제를 직시하면서도 대화를 통한 미래지향적인 양국관계 개선에 호응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한일 양국은 공히 미국 바인든 행정부의 출범을 앞두고 있는데 한미일 공조와 한중일 협력관계 모두가 중요하다"며 "한일 양국의 미래지향적 관계개선과 동북아 평화질서 복원을 위해 다시한번 일본정부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