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혜수 “좋은 배우들과 함께 했다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너무 경이롭고 감사”
상태바
김혜수 “좋은 배우들과 함께 했다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너무 경이롭고 감사”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11.24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혜수 ⓒ에스콰이어 제공
김혜수 ⓒ에스콰이어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김혜수가 ‘에스콰이어’ 1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김혜수의 독보적 매력과 가치관을 엿볼 수 있는 인터뷰에서 어린 시절의 꿈부터 다양한 취미, 배우로써의 이력, 그간 맡은 다양한 캐릭터에 얽힌 일화들까지 폭넓은 주제를 다뤘다.

‘인터뷰어와 인터뷰이가 얼마나 충실하게 시간을 보냈는가가 인터뷰의 전부라고 믿는다’고 밝힌 김혜수는 시종 진솔하고 담담한 어조로 이야기를 풀어 놓았다.

특히 최근 개봉한 영화 ‘내가 죽던 날’에 대해 김혜수는 “관객의 반응이나 흥행 여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좋은 배우들과 함께 했다는 것만으로도 내게는 너무 경이롭고 감사한 경험이 되었다”고 말했다.

‘내가 죽던 날’은 삶의 수렁에 빠진 형사가 유서 한 장만 남긴 채 절벽 끝으로 사라진 소녀를 쫓는 과정에서 겪는 감정의 소요와 유대를 그린 작품으로 김혜수는 형사 현수 역을 맡아 노정의, 이정은, 김선영 등의 배우들과 함께 열연을 펼친다.

한편, 영화 ‘내가 죽던 날’은 위로의 메시지와 연기에 대한 입소문이 이어지며 개봉 3주차에도 꾸준히 관객몰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