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금태섭 "윤 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는 경악스러운 일"
상태바
금태섭 "윤 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는 경악스러운 일"
“ 윤 총장 후보자 당시 민주당 법사위원 옹호 기자회견, 지금 한미디 반성 없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24 2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는 "경악스러운 일이다. 민주당 법사위원들은 윤 총장 후보자 당시 그를 옹호하는 기자회견을 했지만 지금 한마디 반성도 없다”고 비난했다.

24일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전격 발표와 관련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경악스러운 일이다”라고 이같이 입장을 밝혔다.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금 전 의원은 “설마했는데 서울중앙지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를 기소하는 것에 맞춰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명령을 했다. 정말 경악스러운 일이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이유를 들고 있지만,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진짜 징계청구의 이유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주요 사건 수사에서 정부의뜻과 다르게 행동했다는 것이다”라면서 “검찰총장으로 위엄과 신망을 손상시켰다는 구절에선 절로 실소가 나왔다. 이런 식이라면 댓글 수사가 마음에 안 든다고 엉뚱한 이유를 들어 채동욱 검찰총장을 사퇴하게 만든 박근혜 정부와 뭐가 다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모 문제를 비롯해서 여권이 주장하는 징계 사유의 상당수는 검찰총장 임명 전에 있었던 일들이다. 그 당시 윤석열 검사는 청와대와 민주당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다”면서 “검증을 책임진 민정수석은 조국이었고, 지금 기회만 있으면 윤 총장을 비판하는 열린민주당 최강욱 대표는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이었다”고 언급했다.

금 전 의원은 “특수통 검사들의 약진을 경계했던 나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 직후비판하는 글을 올렸다가 정청래 의원 등으로부터 인신공격에 가까운 비난을 받았다.”면서 “페이스북에 첨부한 사진은 인사청문회 때 나를 제외한 민주당 법사위원 전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를 옹호하는 기자회견 장면이다. 자기들이 검증하고 그렇게 옹호했던 사람에 대해 태도를 180도 바꿔서 공격에 나서는데 어떻게 한 마디 반성이 없나?”라고 반문했다.

특히 금 전 의원은 윤 총장의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에 대해 “스스로 검증하고 임명한 검찰총장에 대해서 이런 식으로 징계를 하는데, 향후공수처가 생기면 공수처장 후보자의 중립성과 적정성은 어떻게 보장하고 담보할 수 있나? ”라고 물었다.

또한 “검찰개혁은 특정인에 대한 것이 아니다. 제도적으로 검찰의 중립성을 담보하게 시스템을 고쳐야 한다. 법무부장관이 검찰 업무에 대해 이렇게 개입해서 정치적 논란을 초래하는일을 앞으로 어떻게 방지할 것인가?”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