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대표, “윤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 결정해야”
상태바
이낙연 대표, “윤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 결정해야”
- 민주당, “윤 총장의 징계청구는 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25 0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발표에 대해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낙연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무부가 발표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혐의에충격과 실망을 누르기 어렵다.”면서 “법무부는향후 절차를 법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하기 바라며 윤 총장은 공직자답게 거취를 결정하시기를 권고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이낙연 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또한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갖고 “오늘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윤 총장에대한 징계청구 및 직무배제 조치를 명령했다” 면서 “감찰 결과에 대하여 법무부 장관으로서법과 규정에 따른 합당한 조치이다. 엄중히 지켜보겠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감찰결과가 사실이라면, 징계 청구혐의 요지 중에 어느 하나 위중하지 않은 것이없었다”면서 “윤 총장은 감찰 결과에 대하여 스스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는 조직으로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검찰개혁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면서 “검찰도 개혁의 주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