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국민의힘 공수처장 후보추천 어깃장, 법 개정 명분 쌓아 줄 뿐"
상태바
정의당 "국민의힘 공수처장 후보추천 어깃장, 법 개정 명분 쌓아 줄 뿐"
"남은 건 국민의힘 선택뿐…야당 비토권 '반대를 위한 반대' 수단 아니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25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5일 공수처장 후보 추천과 관련, "국민의힘이 후보추천에 어깃장을 놓는 것은 공수처법 개정에 명분을 쌓아줄 뿐"이라고 강조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야당의 비토권은 정치적 중립을 위한 것이지 '반대를 위한 반대'의 수단이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박병석 국회의장의 중재로 어렵사리 오늘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재 소집된 만큼 반드시 후보추천에 합의를 이뤄야 한다"며 "이제 남은 것은 국민의힘의 선택뿐"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진작 공수처가 출범했다면 작금의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대립이라는 초유의 혼란이 발생하는 일도 없었을 것"이라며 "공수처 출범을 미룰 명분과 이유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호진 대변인은 "반복되는 국민의힘의 어깃장으로 끝내 후보 추천을 결론짓지 못한다면, 정의당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공수처 출범에 임할 것"이라며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