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오만석, 연극과 뮤지컬 명불허전 '믿보배' 저력 돋보이는 맹활약으로 첫 공연 성료
상태바
오만석, 연극과 뮤지컬 명불허전 '믿보배' 저력 돋보이는 맹활약으로 첫 공연 성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11.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만석 ⓒ정동극장, 쇼노트 제공
오만석 ⓒ정동극장, 쇼노트 제공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오만석이 연극 ‘더 드레서’와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사랑과 살인 편’ 첫 공연을 각각 성황리에 마치며 소감을 밝혔다.

연극 ‘더 드레서’는 20세기 후반 최고의 연극 중 하나로 평가받는 로널드 하우드의 동명의 극을 원작으로 각색한 작품으로, 2차 세계대전이 한창인 1942년 겨울 영국의 지방 극장을 배경으로 인생 끄트머리에 다다른 노(老)배우인 ‘선생님’(송승환 분), 그리고 그와 오랫동안 함께한 드레서 ‘노먼’(안재욱/오만석 분)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오만석은 극 중 16년 동안 ‘선생님’의 곁에서 16년 동안 함께해 온 ‘노먼’ 역을 맡았으며, 어떻게든 ‘선생님’이 공연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애쓰는 모습을 예민하고 걱정 가득한 면모가 돋보이게 표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2018년 초연에 이어 다시 한 번 ‘다이스퀴스’ 역으로 돌아온 오만석은 지난 24일 ‘젠틀맨스 가이드’ 첫 공연 무대에 올라 1인 9역 극강의 캐릭터 체인지를 능수능란하게 선보인 것은 물론 적재적소에 파고드는 특유의 말장난으로 관객들을 들었다 놨다 하는 등 코미디 만렙 내공의 저력을 아낌없이 발휘했다.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김동완/박은태/이상이 분)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게 되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 뮤지컬 코미디이다.

오만석은 소속사를 통해 “큰 사고없이 실수하지 않고 두 작품 모두 무사히 시작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한 마음 뿐이다”며 “어느덧 데뷔한 지가 20년이 넘었지만 공연을 두 작품씩 동기간에 병행하는 게 처음인데, 그만큼 둘 다 놓칠 수 없는 좋은 작품이어서 배우로서 욕심을 냈다”고 말했다.

이어 “준비 과정에서 각각 프러덕션에 민폐를 끼치진 않을까 걱정도 있었지만, 감사하게도 배려를 많이 해주신 덕분에 두 작품 모두 잘 준비할 수 있었다”며 “두 캐릭터가 각자 다른 매력들이 있어서 하루는 ‘노먼’으로, 또 다른 하루는 ‘다이스퀴스’로 지내는 시간들이 색다른 즐거움으로 가득하다”고 말했다.

또한 “하지만 요즘같은 상황에서 공연장에 감히 와주십사 말씀드리는 것도 사실 죄송한 마음이지만, 그 안에서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은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는 거라 생각한다”며 “언젠가 꼭 다시 공연계도 일상으로 돌아갈 날을 기다리며 저는 무대 위에서 최선을 다할 테니, 관객 여러분도 건강하시고 안전 하시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