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민주주의와 법치주의 훼손"
상태바
민주당,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민주주의와 법치주의 훼손"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 국회가 방치하는 것은 공범이 되는 것"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26 1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 ⓒ 더불어민주당
2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모습/ⓒ더불어민주당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더불어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26일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갖고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논평했다.

허 대변인은 그러면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의 근거로 제시한 ‘재판부 불법 사찰’ 혐의가 사실이라면, 이는 민주주의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며 "박근혜 정부 시절의 사법농단과 다를 바 없는 중대한 범죄"라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어제(25일) 법무부는 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이 작성한 문건에 판사들의 비공개 개인정보가 담겨 있다고 밝혔다"고 언급하며 "특정 재판부의 특정 판사가 ‘양승태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있다는 정보가 기재돼 있어, 명단을 직접 확인하고 작성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수사정보정책관실은 수사정보를 수집하는 곳일 뿐 판사의 개인정보와 성향 자료를 수집해 검사들에게 배포하는 기구가 아니다"라면서 "법적 권한이 없는 기관이 해당 정보를 수집하는 것은 명백한 사찰행위다."라고 주장했다.

허 대변인은 또 "이와관련, 고검장 6인은 오늘 성명을 통해 공정성과 정치적 중립성 강화라는 검찰개혁의 진정성이 왜곡되거나 폄하되지 않도록 현재 상황과 조치에 냉철하고 객관적인 평가와 판단 재고를 법무부장관께 간곡히 건의 드린다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허 대변인은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은 법치주의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다. 이를 현직 검사장들과 검사들이 두둔하겠다는 것인지 되묻고 싶다"면서 "대한민국 검사들에게 촉구한다.법무부 장관의 정당한 조치와 검찰개혁의 진정성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행위를 즉각 멈추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끝으로 "검찰의 재판부 사찰 의혹은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다. 국회가 이를 방치하는 것은 공범이 되는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법무부의 감찰을 기다려보고, 그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