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주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상태바
전주시,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오는 30일 0시부터 반영
  • 황주원 기자
  • 승인 2020.11.29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전주시청
전주시,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

[전주=뉴스프리존] 황주원 기자 = 전주시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히 발생하고 있는 점을 감안한 조치다.

전주시는 28일 김승수 시장 주재로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갖고, 오는 30일 0시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거리두기 단계의 상향이 필요하다”는 방역자문위원회의 의견을 반영한 결정이다.

전주시는 지난 13일 이후 불과 2주 사이에 23명의 신규환자가 발생하는 등 확산세가 거세지고 있다.

같은 기간 전북에서는 무려 140여명이 확진됐다. 2단계로 격상되면 다중이용이설에 대한 방역 관리가 강화된다.

9종 중점관리시설 가운데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 등 5개 업종은 영업이 제한된다. 음식점의 경우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되며, 카페는 영업시간에 관계없이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노래연습장과 실내체육시설은 시설 면적 4㎡당 1명으로 인원이 제한되며, 오후 9시 이후에는 운영을 중단해야 한다. 목욕탕과 오락실, PC방, 영화관, 공연장,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대부분의 실내 문화시설에서는 음식물 섭취가 금지된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은 입장인원이 100명 미만으로 제한되며 모임이나 행사도 역시 100인 이상 모일 수 없다.

국공립시설의 경우 노인볼봄시설과 어린이집, 지역아동센터 등 필수 시설을 제외한 도서관과 문화시설, 체육시설 등 실내시설의 운영이 전면 중단된다. 단, 장애인복지시설과 노인주간보호센터, 어린이집 등 일부 시설은 인원 제한 등 방역 강화를 원칙으로 운영을 할 수 있다.

종교 활동은 정규예배·미사·법회 등에서 전체 좌석 수의 20% 이내로 제한하며, 소모임이나 식사는 금지된다.

해당 수칙을 어겼을 경우에는 관리자와 운영자에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승수 전주시장은 “그동안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참과 사회적 연대의 힘으로 코로나19를 잘 극복해왔다”면서 “행정에서는 빠른 판단과 선제적인 대응으로, 시민들께서는 적극적인 협조와 수칙 준수로 다시 한 번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