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창원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식사문화 개선’추진
상태바
창원시, 코로나19 지역확산 차단‘식사문화 개선’추진
-‘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 담은 포스터 창원 전역 배포
- 연말 친목모임 등 불필요한 모임 자제 강력 요청
- 불가피한 모임식사 시 개인 방역수칙 준수 당부
  • 정신우 기자
  • 승인 2020.11.29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원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기 위해‘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을 수립하고 시민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창원시
창원시는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기 위해‘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을 수립하고 시민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창원시

[경남=뉴스프리존] 정신우 기다= 경남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29일 코로나19 감염병 예방에 취약한 식사문화를 개선하기 위해 ‘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을 수립하고 시민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전국적으로 가족, 지인 간 식사 모임으로 인한 집단감염이 급증함에 따라 허성무 창원시장은 식사문화 방역지침 마련의 필요성이 제기하였고, 이에 조영진 제1부시장을 총괄단장으로 식사문화개선TF를 결성하여 ‘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을 수립했다.

‘창원형 모임식사 방역지침’의 주요 내용은 ▲각종 모임(회식, 친목, 송년회 등) 자제 ▲건배나 술잔 모아 따르지 않기 ▲평소 주량보다 적게 마시기 ▲일행과 가급적 띄어 앉기 ▲식사 전·후 마스크 필수 착용 및 식사 시 대화 자제 ▲함께 나눠 먹는 음식은 개인 접시에 반드시 덜어 먹기 등 크게 6가지로, 당연하지만 놓치기 쉬운 방역지침을 세밀히 정리하여 시민들에게 알린다.

시는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등 요식업종 18,300여 개소를 포함한 다중이용시설, 아파트 등 창원시 전역에 방역지침이 담긴 포스터를 부착할 예정이다. 또한, 요식업 종사자가 수시로 위생관리와 방역수칙을 준수할 수 있도록 자가진단 점검표를 추가 제작하여 포스터와 함께 배부할 방침이다.

아울러 시 홈페이지, SNS, BIS 단말기 등 다양한 방식으로 방역지침을 전파하여 식사문화 개선을 담은 방역지침이 시민에게 신속히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조영진 제1부시장은 “계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위생·안전의 중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식사문화를 개선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며 “불필요한 모임은 자제해 주시고, 불가피 식사 모임에 가게 될 경우 시민 여러분 스스로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적극적으로 수칙 실천에 함께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