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두관 “민주주의 검찰이기를 포기한 윤석열 당장 사퇴해야”
상태바
김두관 “민주주의 검찰이기를 포기한 윤석열 당장 사퇴해야”
“법무부의 감찰과 직무배제는 너무나 당연한 것”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11.30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당장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두관 의원은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은 국가와 공공에 충성하는데 실패했다”면서 “그는 자신과 검찰조직에 충성하고 말았다. 윤 총장은 사법부를 사찰과 대통령의 원전정책을 수사했다. 이는 국가의 검찰, 민주주의의 검찰이기를 포기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특히 “윤 총장은 온 가족을 쑥대밭으로 만들었으며 변변한 유죄 판결 하나도 손에 쥐지 못했다"면서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의혹은 억지 표적수사였다는 것이 법원 판결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한 “권력형 범죄도, 웅동학원 비리도 없었고 배임 혐의도 무죄가 선고됐다. 표창장 한 개 남았는데, 이것도 뒤집히기 직전이다. 이 건 하나만으로 윤 총장은 진작 옷을 벗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총장 장모의 통장 위조 사건은 동양대 표창장 사건처럼, 윤 총장 부인의 주가조작 사건 연루 수사는 정 전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수사처럼 해야 중립과 공정을 입에 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의 가족은 없는 죄도 뒤집어 씌워 매장시켜놓고 자기 가족은 있는 죄도 묻어버리려는 윤 총장은 이미 자격을 잃었다”고 맹비난했다.

김 의원은 “검찰공화국은 윤석열의 퇴장과 함께 막을 내려야 한다. 윤 총장은 취임 이후 지금까지 대통령을 공격하는 ‘검찰정치'에만 골몰했다”며 “조국 사건이나 울산시 하명수사 사건처럼 대통령을 겨냥한 사건에서파고 파도 죄가 나오지 않으면 판사를 사찰하는 전두환급 발상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법무부의 감찰과 직무배제는 너무나 당연하다. 법과 원칙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어 파면해야 한다. 당연히 저는 국민과 함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응원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