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태년 "국민의힘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 요구 '21세기 쇄국' 주장"
상태바
김태년 "국민의힘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 요구 '21세기 쇄국' 주장"
"코로나 위기 3차 재난지원금, 설 연휴 전 지급 위해 '본예산' 편성"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1.3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내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국민의힘의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 요구와 관련해 "21세기판 쇄국 주장이나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의 한국판 뉴딜 삭감 주장은 낡은 사고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미국의 향후 4년간 청정에너지 친환경 인프라에 2,200조원, 유럽연합의 그린뉴딜 이행을 위해 향후 10년간 1,300조원 등 전 세계가 코로나 위기 극복과 동시에 미래에 과함하게 투자하고 있다"며 "코로나 피해 민생 지원금은 필요한 만큼 증액하고 한국판 뉴딜은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한국판 뉴딜 예산 삭감 주장을 철회하고 법정시한내 예산안 처리에 협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예산안을 둘러싼 마지막 쟁점은 코로나 피해 3차 지원금과 백심확보를 위한 예산"이라면서 "코로나 3차 유행으로 인한 맞춤형 민생지원금도 설 연휴 전 지급을 위해 본예산에 반영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가 예산 중요성 때문에 예산안 법정처리 시한은 국회법이 아닌 헌법에 명시돼 있다"면서 "민주당은 헌법 제54조 2항에 따라 12월 2일까지 무슨 일이 있어도 예산안 처리를 완료하겠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