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월호 미수습자 빈소 찾은 이낙연총리, 문 대통령 조화 보내
상태바
세월호 미수습자 빈소 찾은 이낙연총리, 문 대통령 조화 보내
  • 권성찬 기자
  • 승인 2017.11.1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세월호 미수습자를 위한 합동추모식

[뉴스프리존=권성찬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세월호 미수습자 5명의 빈소에 조화를 보냈다. 18일, 합동 추모식이 거행된 장례식에 대통령 명의 조화를 보내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문 대통령의 조화는 단원고 양승진 교사와 박영인, 남현철 군의 장례식장인 경기 안산 제일장례식장과 권재근 씨, 아들 혁규 군의 장례가 치러지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으로 보내졌다. 문 대통령의 조화는 이낙연 국무총리 명의의 조화와 함께 빈소 좌우에 놓였다. 청와대 규정상 대통령 명의의 조화는 일반인에게 발송되지 않는다. 모든 국민이 함께 애도한다는 차원에서 문 대통령이 발송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들은 오전 전남 목포신항에서 합동 추모식을 가졌다. 각각 안산과 서울의 장례식장으로 장소를 옮겨 별도의 장례를 치른 뒤 경기도 평택 서호추모공원·인천 세월호 희생자 추모관에 안장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