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뜨거운 인생
상태바
뜨거운 인생
  • 김덕권
  • 승인 2020.12.03 0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즘 써드 에이지(Third age) 라는 단어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퍼스트 에이지(First Eige)는 태어나서 학습을 거치는 시기, 즉 태어나서 20대까지를 말합니다. 쎄컨드 에이지(Second age)는 결혼과 일로 인생의 기반을 세우는 20에서 40대까지의 시기이지요. 그리고 써드 에이지(Third age)는 40 이후의 40년의 생애를 말합니다.

“써드 에이지(Third Age)”는 제3세대‘라는 말을 만들어 냈던 미국의 윌리암 새들러(William Sadler) 박사가 은퇴 이후 40년의 삶을 강조하여 말하였습니다. 어제 12시 뉴스에 우리나라도 선진국 장수 국 대열에 들어섰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예상수명이 83,06세입니다. 2020년의 한국의 평균수명은 80,31세로 일본(84.7세)보다는 여전히 낮으나 이탈리아(80.4세)를 추월하고 미국(78.9세)과의 격차를 더욱 벌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하네요.

앞으로는 더욱 노년 인구도 많아지고 또 의학의 발전으로 수명이 길어지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수명이 연장되고 난 후에 아무 일도 없이, 꿈도 없이 무료하게 시간을 보내는 것은 아마도 죽음만도 못한 무료한 시간들이 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노년에 있어서 건강과 돈은 필수적입니다. 하지만 혼자서도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취미생활이 있어야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러면 충분한 시간의 가능성을 가지고 새롭게 도전 할 것을 찾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이제 점차 기력이 쇠해 등산이나 여행, 주색잡기는 하고 싶어도 못합니다.

그렇다면 카페활동을 통하여 많은 도반 동지들과 함께하고, 자신의 경륜(經綸)을 공유하며, 활발하게 뛰면 아마도 그 이상의 즐거움이나 시간 가는 줄 모를 것입니다. 요즘 저는 밤 시간에 *덕화만발*을 다 올린 다음엔 ‘넷플렉스’ 빠져 지냅니다. 최신 드라마, 영화가 즐비하게 있어 골라 보는 재미가 여간 쏠쏠한 것이 아닙니다. 특히 중국의 역사무협드라마는 시간 가는 것을 모르게 하지요.

그럼 은퇴 이후 40년, 사람의 평균수명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 최근 새들러 박사가 조사해 본 바에 의하면, 이 시기의 사람들은 6가지 R의 시간을 구가하면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1.육체의 부활(renewal) 2.원기 회복(revitalization),

3.영적 재생(regeneration), 4.자아의 재발견(rediscovery),

5.회춘(rejuvenation), 6.인생의 방향수정(redirection)을

꾀하면서 뜨거운 인생(Hot Age)을 살고 있다는 것이지요.

그러면서 뜨거운 인생(Hot Age)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공통점 6가지를 찾아내어 아래와 같이 열거하였습니다.

첫째, 내가 원하는 진정한 삶이 무엇인가를 잘 파악하고 있다. 젊었을 때의 돈, 명예, 사회적 지위 등과는 달리 이들은 주로 내면적인 만족을 추구한다.

둘째, 과거에는 가족, 친구, 자녀, 직장 등을 위해 살아왔으나, 이제 그들은 자신을 위해 살아도 이기적이라는 지탄을 받지 않는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셋째, 그들은 은퇴 후에도 일을 계속 하고 있다. 생계유지를 위한 일이 아니라 과거에 하고 싶었던 일, 여가를 즐기는 일을 하고 있다.

넷째, 정신적인 젊음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 그들은 호기심, 웃음, 명랑성, 상상력을 발휘하며, 자발적이고 능동적인 삶을 살고 있다.

다섯째, 가족, 친척 이외에 더 많은 사람들과 교류하며 베풀면서 거기에서, 행복해지는 사람들이 많다.

여섯째, 그들은 누구나 죽는다는 것과 죽음이 가까워 오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따라서 항상 죽음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다.

어떻습니까? 대체로 맞는 얘기가 아닌가요? 써드 에이지라고 뭔가 새롭게 도전하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기 보다는 충분한 시간의 가능성을 가지고 새롭게 도전 할 것들을 찾아보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물론 젊은 시절 보다는 그렇게 대단한 도전이 아니라고 해도 새롭게 꿈을 갖는다는 그 자체에 큰 의미를 두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또 한편으로 볼 때, 뜨거운 인생은 무한한 가능성을 갖고 있는 나이임을 인정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한 평생 쌓아온 인생의 노하우와 해박한 지식들을 이용들을 그냥 두고 간다면 너무 억을 할 것 같아서입니다.

저는 《일원대도(一圓大道)》에 귀의한 그날부터 <모든 일에 긍정적이고, 적극적이며, 정열적으로 뛴다.>를 좌우명으로 삼고 살아 왔습니다. 그렇게 살면 좀 더 인생이 뜨겁고, 활기차게 세상을 위해 크지는 않지만, 더욱 만은 공덕(功德)을 쌓고 갈 수 있지 않을 런지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12월 3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