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현황] 하루사이 1천97명 늘어 누적 4만9천665명..43일째 100명이상대 지속
상태바
[국내 코로나19 현황] 하루사이 1천97명 늘어 누적 4만9천665명..43일째 100명이상대 지속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12.20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가 수도권을 넘어 전국 곳곳으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100명에 육박하면서 20일, 또 기록을 깼다.

코로나19 관련 감염조사를 받는 모습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천97명 늘어 누적 4만9천665명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모습은 지난 16∼19일(1천78명→1천14명→1천64명→1천53명)에 이어 닷새 연속 1천명 선을 넘은 것.

더욱이 주말사이에 감염 속도는 종전 최다 기록을 지난 16일의 1천78명이었으나 나흘만에 다시 깨졌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숫자 1천78명중 지역발생이 1천72명, 해외유입이 25명이다.

전체 확진자도 늘어났지만,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1천29명)보다 43명 늘었다.

국내 중대본을 비롯한 정부는 현제 2.5단계에서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연일 무서운 속도로 늘고 있다.

이와관련하여 날짜별로 보더라도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18명→880명→1천78명→1천14명→1천64명(당초 1천62명에서 정정)→1천53명→1천97명으로, 갈수록 증가 폭이 커지는 양상이다.

확산세는 100명 이상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43일째 이어지고 있다.

한편, 코로나19로 전날에만 사망자 15명 늘어 누적 674명으로 확인이 되었다.

질병관리청을 비롯한 방역당국은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전날(19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87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오후 6시 기준으로 파악된 656명에서 3시간 만에 214명 더 늘어난것.

이러한 모습은 전날 같은 시간 수치(856명)와 비교해도 14명 더 많다.

특히 전날에 코로나19는 서울 동부구치소내 집단감염도 피해가지 못했다. 아직 이명박 전 대통령이 수감 중인 185명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어서 실제 확진자는 이미 1천명을 넘어선 상태다. 단순 합산해도 1천55명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0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최다 기록은 지난 16일의 1천78명이었다.

코로나19 검사 위한 여정 = 휴일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이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53명이 발생했다. 2020.12.19
코로나19 검사 위한 여정 = 휴일인 19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이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53명이 발생했다. 2020.12.19

국내 코로나19는 이미 '3차 대유행'이 진행될수록 확진자 규모는 점점 커지는 양상이다.

이러한 모습은 최근 1주일(12.13∼19)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천30명→718명→880명→1천78명→1천14명→1천64명(당초 1천62명에서 정정)→1천53명을 기록해 하루 평균 976.7명꼴로 발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무엇보다도 조정의 핵심 지표인 지역발생 확진자는 이 기간 일평균 949명에 달해 3단계 기준(전국 800∼1천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 시)을 충족한 상황이다.

주요 감염 사례관련 이날도 집단에서 늘어난것으로 살펴보면 ▲종교시설▲요양병원▲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잇따랐다. 크게는 △경기 용인시의 한 소규모 교회와 관련해서는 총 13명이 감염돼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며 △여주시의 예루살렘교회 사례에서는 교인 14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 중이다. △충북 청주시의 참사랑노인요양원에서는 이날까지 61명이 무더기로 감염됐고 △괴산군 성모병원·음성군 소망병원 집단감염 사례에서는 36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58명으로 늘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관련기사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