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전봉민 부친 보도무마 청탁시도…'제2의 박덕흠' 용납안돼"
상태바
정의당 "전봉민 부친 보도무마 청탁시도…'제2의 박덕흠' 용납안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12.21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죽을때까지 같이 가자는 발언, 조폭영화 대사인 듯…철저히 수사해야"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 Ⓒ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은 21일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의 부친인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보도 무마를 조건으로 3,000만원 청탁 시도와 관련, "시민들은 더 이상 '제2의 박덕흠'을 용납할 수 없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장태수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전 의원 부친인 전광수 회장이) 보도 무마를 조건으로 3,000만원을 주겠다며 죽을 때까지 같이 가자는 발언은 마치 조폭 영화의 대사인 듯 들렸다. 충격, 그 자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20일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전광수 이진종합건설 회장이 전봉민 의원 일가의 부산 송도 초고층 아파트 인허가 과정 특혜 및 재산 편법 증여 의혹을 취재하는 기자에게 보도 무마를 대가로 3000만원을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방송했다.

장 대변인은 "방송은 전 의원과 그 가족회사를 둘렀나 사업 특혜, 편법 증여  등의 의혹을 제기한 것"이었다"며 "결국 돈 3,000만원으로 덮으려고 시도한 것은 전 의원의 비위 의혹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 일가가 추진한 부산 송도 주상복합아파트 이진베이시티 사업은 주거용도비율을 50%에서 80%로, 용적률도 650%에서 866.63%로 상향 조정하는 이중특혜 논란을 받고 있다"며 "주거비율 상향조정으로 전 의원 일가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손에 넣었다. 그 당시 전 의원은 부산시의회 3선의원으로 운영위원장이었다"고 비판했다.

장 대변인은 "전 의원이 해명해야 할 것은 더 많다. 그러나 그는 해명하기보다는 입을 닫을 것이다. 그가 속한 국민의힘도 개인문제라고 치부할 것이고, 여론이 악화된다면 꼬리 자르기식으로 제명하고 말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의 닫힌 입을 열어야 한다. 청탁금지법 위반 현행범에 대한 수사는 물론이고 전 의원 가족회사의 업무상 배임 의혹에 대해 즉각 수사해야 한다"며 "일감몰아주기, 일감떼주기를 통해 편법 증여 의혹이 일고 있는 점에 대해서도 국세청은 특별세무조사를 실시해야한다"고 힘줘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